상단여백
HOME 피플 현장25시
“폭염·수면 부족, 방광염 발병 주의해야” 현장 25시 - 경희의료원 비뇨의학과 이선주 교수
김동희 기자 | 승인 2018.08.20 09:12

전례 없던 폭염이 기승이다. 무더위에 지쳐 예민해진 여성을 노리는 대표 질환은 방광염을 꼽을 수 있다.

2016∼17년 보건의료 빅데이터 개방시스템에 따르면 여성 방광염 환자는 8월에 가장 많았다. 지난 2년간 방광염으로 진료를 본 여성환자는 약 440만명으로 이중 8월은 42만 5천여 명으로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이는 환자가 가장 적은 2월 대비 약 26.1% 높은 수치다. 특히, 40대와 50대 여성은 전체 환자의 42.5%를 기록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방광염은 급성과 재발성으로 구분한다. 여성의 급성 방광염은 대부분 항문에 있던 세균이 방광에 들어와 생기는 감염성 질환이다. 대표적인 증상은 △배뇨 시 통증 △소변이 급하거나 참기 어렵고 △빈뇨 △혈뇨 △잔뇨감 등이 있다.

경희의료원 비뇨의학과 이선주 교수는 “급성 방광염은 몸의 면역체계가 방광에 들어온 세균을 물리치지 못해 생기는 경우가 많다”라며 “폭염으로 체력이 떨어지고 열대야로 수면시간도 부족해 면역력이 떨어지기 쉽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하다”라고 언급했다.

급성 방광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스트레스 관리와 평소 몸에 무리가 가지 않도록 주의해야한다. 재발성 방광염은 1년에 3차례 이상 급성 방광염이 나타나며 비뇨의학과 진료를 반드시 받아야 한다. 

이선주 교수는 “급성 방광염은 항생제를 3∼5일 복용하면 치료된다”며 “치료시기를 놓치면 방광에 있던 세균이 콩팥으로 침범해 신우신염이 발생할 수 있다. 옆구리 통증과 전신 발열이 나타나면 즉시 병원을 방문해야 한다”라고 설명했다.

방광염은 신체적 통증과 함께 집중력을 저하시키기 때문에 수험생은 특히 조심해야 한다.

이선주 교수는 “수험생은 수면이 부족해 체력이 떨어져 면역력이 낮아지기 쉽다”며 “학업시간 이외에는 충분한 휴식을 취해 컨디션을 조절하는 것이 좋다”고 덧붙였다.

김동희 기자  ocean830@empas.com

<저작권자 © 의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영등포구 당산동6가 121-99 서울시의사회관 402호 의사신문  |  대표전화 : 02-2636-1056~8  |  팩스 : 02-2676-2108
Copyright © 2019 의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ocnews@daum.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준열
Back to Top